[단독] ‘오세훈 인강’ 1인당 65만원?… 일반 인강보다 2배↑



서울시가 저소득층 어린이·청소년에게 사교육업체 인터넷 강의(인강)를 무료 제공하는 ‘서울런’ 사업을 위해 수강생 한 명마다 올해 65만 원 정도를 투입할 예정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업체 인강 비용보다 2배 이상 비싼 것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오마이뉴스>가 올해 8000여 명으로 추산되는 서울런 가…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