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의사의 조카딸이 별세하다.

안중근

안중근 의사의 조카딸 박태정 씨가 9일 향년 91세로 별세했다.

그녀는 안중근 의사의 조카인 남편 안진생에 의해 월요일 경기도 용인시 천주교 묘지에 안장되었다. 

그녀는 1988년 남편이 세상을 떠난 후 마지막 30년을 가난과 병으로 보냈다. 

7월에는 폐렴에 걸린 뒤 상태가 악화돼 3개월 만에 세상을 떠났다. 

유족은 그녀를 위해 빈소를 차릴 여유가 없었다.    

박씨와 두 딸은 1962년 남편이 외교관으로 일하기 시작했을 때 해외에서 몇 년을 보냈다. 

파워볼 사이트 분양 5

그러나 안 원장은 1980년 외교안보연구원 대사로 근무할 때 전두환 정권에서 강제로 사퇴해 뇌경색이 발병했다. 

안중근 그 가족은 그들이 가진 것의 대부분을 그 병을 치료하는데 썼다.    

진생은 아버지의 나라를 위해 희생한 덕을 볼 수 없다고 선언하며 시민 훈장을 받으려고 하지 않았었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은 남편을 돌보며 장인의 독립운동 기록 조사, 자료 제출 등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왔다. 

그녀의 노력 덕분에 안중근 의사는 1918년 독립선언서에 서명자로 인정받아 1987년 공로훈장을 받았다.    

1988년 진생이 세상을 떠난 뒤 유족들은 몇 년을 가난하게 보냈다. 

박씨와 두 딸과 손녀(우성화·35세)는 직업이나 소득이 없는 상태에서 기초연금과 금융지원금 100만원 안팎을 매달 소득으로 의존했다.    

“그녀는 가난에 허덕였고 다른 가족들도 그녀를 도와야 했다. 

장례식에 참석한 한 친척은 “그녀는 집안에서 불행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었다”고 말했다. 

2017년 동아일보 보도를 통해 그녀의 불행한 상황이 알려지자 한 후원자가 집을 기증하겠다고 제안했다. 

교육뉴스

그러나 그녀는 돈을 더 불행한 쪽으로 갖다 놓으라며 사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