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부 5명, 외교관 1명, 암탉 2명: 60년 전에 그들은 중국 고물선을 타고 태평양을 건넜다.

어부 들은 고물선을타고 태평양을건넛다

어부 이야기

1955년 4월 4일, 엄청난 군중이 대만의 킬렁 항으로 몰려들었다.
폭죽에 불을 붙였다. 샴페인 코르크가 터졌어 연설이 이루어졌다.
당시 대만에서는 축하 분위기가 보기 드문 광경이었다. 이 섬은 2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의 여파가 가시지
은 가운데 중국 본토에서 공산주의자들에 대한 첫 번째 대만해협 위기에 처해 있었다.
정치인들, 언론들, 그리고 킬룽시 주민들은 반세기 된 고물선인 자유중국호와 선원 6명과 작별을 고했다.
이 배의 이름은 현재 진행중인 본토와의 전투에 대한 언급인 대만 총독이 신문에서 선원들의 야심찬
계획을 읽은 후 모험의 일부를 후원한 것에 대해 붙인 것이다. 특별한 기념 소인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6명의 선원들과 그들의 지지자들의 희망과 꿈을 안고, 정치적으로 이름이 붙은 이 작은 고물선은 국제
요트 경주에서 경쟁하기 위해 태평양을 가로질러 출항하려던 참이었다.
이 행사는 미국 로드아일랜드주 뉴포트를 시작으로 스웨덴 예테보리의 대서양 건너편에서 막을 내리게 된다.
거기엔 문제가 딱 하나 있었지. 킬룽 항에 있는 폭도들은 중국 선원 5명 중 아무도, 막판에 합류한 미국 부영사도
고물선을 항해할 줄 모른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했다.

어부

노스리지에 있는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의 은퇴한 물리학 교수인 Chow는 중국의 비교적 부유한 가정에서 성장했다. Chow의 부모는 미국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몇 안 되는 사람들 중 하나였다.
그의 아버지는 정부 철도 관리인이었는데, 이는 조승희가 어린 시절을 도시 곳곳을 뛰어다니며 보냈다는 것을 의미한다.
1941년, 일본군이 이 지역으로 밀고 들어오자, 초의 어머니는 네 명의 자녀를 데리고 홍콩에서 중국 본토로 이주했다.
“그때 진주만이 왔습니다. 그때 아버지는 베트남 하이퐁에 계셨다. 우리 친척들과 친구들은 모두 홍콩에 있었다. 차우 대사는 최근 CNN 트래블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완전히 단절됐다”고 회상했다.
차우와 그의 형은 군대에 가기 위해 고등학교를 중퇴했다. 그들은 1944년 미얀마의 마이트키나에 도착했고, 그곳에서 연합군은 마이트키나 공방전에서의 중요한 전투에서 승리했다. 그들은 다시 중국으로 날아가 일본이 지배하는 광저우로 향하면서 전투를 벌였다. 광저우에서 막 공격을 시작하려던 참에 일본군은 항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