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으로 태어나 버려진 채로 살아가다

장애인으로 태어나 버려진 채로 살아가다: 캄보디아의 신체적 장애 아동의 곤경
원치 않게 태어났다가 고군분투한 삶을 살고 마침내 아무도 슬퍼하지 않고 죽는 것은 아마도 상상할 수 있는 최악의 일일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국영 위탁 보호 시설에서 생활하는 대부분의 장애 아동이 겪은 일입니다. 프놈펜의 집.

장애인으로

그곳의 수감자들은 “가장 구하지 못하는” 수감자들로 간주되며, 실제로 기억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 모두 부모의 얼굴조차 기억하지 못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차라리 태어나지 않는 것이 낫다고 말하기까지 합니다.

Taing Rinith는 ‘캄보디아에서 가장 원하지 않는 아이들’과 그들이 장애인으로 태어난 이유에 대한 직접적인 설명을 제공합니다.

프놈펜 Meanchey 지역의 Damnak Thom 3 마을에 위치한 거대한 땅에 있는 거대한 정부 청사에 들어서면 영원히 기억에 남을 광경을 목격하게 될 것입니다.

그 불안한 광경은 마음이 완고한 사람들의 눈조차 젖게 할 것입니다.

건물 밖에는 여러 명의 아이들이 휠체어에 가만히 앉아 있습니다.

그들은 움직이지 않고, 그 어떤 것도 그들을 조금이라도 움직이게 만드는 것 같지 않습니다. 심지어 파리가 주위를 윙윙거리지도 않습니다.

그들 중 일부는 다른 사람들이 간병인이 먹이를 주는 동안 그것을 보고 있으면 그곳에서 단순히 안도합니다.

건물에는 다양한 기능을 위해 지어진 많은 방이 있습니다.

‘토끼방’이라는 이름의 한 방에는 두 명의 보모가 지켜보는 가운데 장애가 있는 어린 아이들이 함께 놀고 있다.

장애인으로

일부는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데 충분히 힘이 센 반면, 일부는 거의 일어나지 못하기 때문에 구경만 할 수 있습니다.

오피사이트 이 아이들 사이에서 싸움이 규칙적이지만, 맞은 아이들 중에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조차 모르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다른 방에는 동화나 노래와 같은 일상 활동에 참여하는 큰 아이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선생님이 전화의 균형이 맞지 않아 음악을 들을 수 없다고 말할 때 주저하지 않고 소리를 지릅니다.

그 중 한쪽 눈은 실명하고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한 사람은 이 기자에게 들리지 않는 갈라진 목소리로 무언가를 말하려 했다.

Google 지도에서 이 NBIC(National Borey for Infants and Children) 건물은 ‘산부인과 의사’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여성에게 치료를 제공하는 대신,

이곳은 출생 이후 또는 직후에 버려진 160명이 넘는 아이들의 위탁 가정이 되었습니다.

“우리는 160명이 넘는 아이들이 있고 그들 대부분은 하나 이상의 장애가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영유아를 위한 국립 보리(National Borey)의 이사인 Thor Peou.

“일부는 HIV와 자폐증을 가지고 있고 일부는 다운 증후군을 가지고 태어납니다.”

Peou에 따르면, NBIC의 모든 아이들은 부모에 의해 병원에 버려졌거나 단순히 위탁 가정 문 밖에 버려졌으며,

때로는 아이들이 매일 필요로 하는 상태와 약을 보여주는 메모가 있었습니다.more news

아이들의 장애는 다른 고아원이나 위탁 가정에서 그들을 받아 들일 수 없기 때문에 부모로 하여금 그들을 버리도록 강요합니다.

“24시간 보살핌과 관심이 필요한 이 아이들을 돌보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합니다.

“일부 아이들은 나병으로 고통받고 하루에도 몇 번씩 발작을 일으키곤 합니다.”